'관광미항'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02 창씨개명해도 해군기지는 해군기지일 뿐이다.

창씨개명해도 해군기지는 해군기지일 뿐이다.

… 김태환 도정은 지역갈등 조장말고 즉각 해군기지 건설을 백지화 하라.

 

제주도가 제주도민은 물론 도의회의 의견조차 무시한 채 국방부와 조건부로 협의했다며 막무가내로 해군기지를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가 국방부에 8가지의 요구사항을 협의 요청했다기 보다는 구걸에 가깝다.

 

해군이 민군복합형 관광미항으로 부르자는 제주도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했다. 그런데 제주도는 국방부에 ‘민간복합형 관광미항’이라고 창씨개명해 달라고 읍소하고 있다. 해군이 주장하는 것처럼 해군기지를 해군기지라고 불러야지 크루즈선박 접안 시설을 딸랑 하나 있다고 관광미항이 될 순 없다.

 

창씨개명한다고 해도 해군기지는 해군기지인 것이다. 김태환 도정이 호형호제 못하는 홍길동이 아니고서야 해군기지를 해군기지라고 부르지 못할 이유가 없다.

 

김태환 도정은 창씨개명도 모자라 국방부에 주민들에게 많이 보상해 주고 건설업자에게 일자리를 마련해달라고 구걸하고 있다. 언제 제주도민과 강정주민들이 해군기지 유치하고 돈을 많이 달라고 요구했는가? 강정주민들이 보상금이 적어서 해군기지를 반대하고 있는가?

 

강정주민과 법환어촌계는 김태환 도지사와의 간담회에 마을어장 피해조사나 보상협의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생존권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김태환 도정은 제주의 천혜환경을 보호하고 평화의 섬으로 가치가 있다는 제주도민의 목소리는 듣지 않고, 해군과 떡고물 하나 건지려는 건설업자의 목소리만 듣고 있다.

 

더욱이 예비타당성 조사에 나온 경제적 타당성의 근거도 명확히 제시하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보고서를 공개조차 하지 않고 있다. 또한 환경부와 함께 강정 마을 앞 바다에서 휘귀종이 서식하는 연산호 군락을 발견되었음에도 해군기지로 인해 파괴될 수 있음에도 막무가내이다. 지역주민의 의견 수렴도 없고, 경제적 타당성 근거도 없고, 생태환경 보전에 대한 계획도 없는 것이 김태환 도정이 지금까지 벌여온 해군기지의 실체인 것이다.

 

김태환 도정은 더 이상 불필요한 지역갈등을 조장말고 즉각 해군기지 건설을 백지화 하라. 그것만이 조작된 여론조사로 일방적으로 해군기지 건설을 강행한 김태환 도정이 제주도민에게 사죄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신고
Posted by 진보제주


티스토리 툴바